영어 때문에


은행에서(1)
오늘 아주 큰 마음을 먹고 은행을 갔습니다. 전화로 하면 도무지 통하지를 않으니 이렇게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일단 은행에 가서 부딫히면서 하면 그래도 전화로 하는 것 보다는 훨씬 낳습니다. 손에 땀나고, 가슴이 쿵쿵 뛰는 것은 매한가지 이지만 얼굴을 맞대고 하면 그래도 좀 낳습니다. 전화로 한번 했는데, 뜻한대로 되지를 않아서 얼마나 답답하고 열났는지 모릅니다. 전화벨이 울리기 시작하자마자, 손에 땀이나고, 얼굴이 괜실히 화끈거리고, 가슴이 쿵쿵뛰고, 오금이 저려오고, 귀가 먹먹해지고, 이건 뭐 사는게 아니구나 싶었습니다. 속으로는 아무도 받지 않았으면 하고 바라고 있었습니다. 그러고 있는데 갑자기 이상한 말이 들려왔습니다. 그래서 “헬로” 하고 혀를 굴렸습니다. 그말은 알아들었는지 다시, “예스, 디스이즈 ?*&^%. 이제 머리가 어지러워 지기 시작 합니다. 앞이 캄캄해지면서, 가슴답답 손발마비 현상이 일어납니다. 그냥, “어-어- 마이내임 이즈 어-어-어- 오케이,오케이, 쏘리쏘리,” 하고는 전화를 끊었습니다. 끊고나서도 한참동안 온몸에 열이 났습니다.
그래서 이게 아니다. 은행으로 가자. 이렇게 된 겁니다. 은행안에서 줄을 서서 기다립니다. 기다리는 동안 다시 오금이 서서히 저려오는듯 괜히 마음이 불안해 지기 시작 합니다. 그래서 한쪽 다리를 흔들기 시작 했습니다. 그러면서 귀가 먹먹 해지기 시작 합니다. 숨이 가빠집니다. 속으로 계속 “무슨 말부터 해야 되지? 헬로 하고나서, 뭐라고 하나…?! 아브갓더 프라브럼. 휴— 아니, 프라브럼이 아닌데.. 아 이거 골땡기네. 뭐라고 해야되지?@%. 하면서 졸아서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데 바로 앞에서 기다리던 사람이 은행원에게로 갔습니다. 이제 내 앞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내 차례입니다. 갑자기 뜨거운 회리 바람이 휙 지나 가는것 같습니다. 더 불안 해지고, 더 초조해 집니다. 그냥 돌아서서 가고 싶습니다. 돌아서서 가는 사람을 부르지는 않겠죠? 근데 이런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야속한 은행원이 “넥스트 플리즈” 하고 살짝 웃으면서 저를 봅니다. 말은 알아 듣지 못했지만, 무슨 뜻으로 나를 보고 상냥히 웃는지는 알았습니다. 눈치는 빠르니까요. 눈앞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은행에서(2)
바닦에 다소곳이 깔려 있던 카페트가 갑자기 파도처럼 울렁거리기 시작 합니다. 한쪽발이 헛디딘것처럼 휘청하더니 몸이 앞으로 기우뚱 하고 중심을 잡으려고 외쪽 팔을 공중으로 날리며 “어어어” 하고 캄캄한 은행에서 허우적 합니다. 대낮에다 전기불도 있는데로 다 켜져 있는데도 너무나 캄캄 합니다. 왼손에 쥐고 있던 지갑이 공중에서 커게 유유히 회전을 하면서 뜰어 집니다. 순간 아차 하면서 다시 은행이 대낮처럼 밝아 졌습니다. 이제는 열풍중에서도 아주 열이 높은 열풍이 불어 닦칩니다. 얼굴 뿐만 아니라, 온몸이 열풍으로 달아 오르기 시작 합니다. 벌써 콧잔등과 이마에서는 부르지도 않았는데, 땀이 찿아왔습니다. 그러니 더더욱 열이 나고, 등에서도 땀이 주르륵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보기는 보아도 눈앞에 보이는 것이 없습니다. 바닦에 떨어진 지갑을 찿으려고 바닦을 살핍니다. 보이는 것은 요란한 꽃무늬가 있는 카페트이고 지갑은 보이지를 않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어디서 나타났는지 검정구두가 한켤레 나란히 보입니다. 구두코가 반짝반짝 하니 은행 천장이 비춰보입니다. 순간 가슴이 쿵하고 내려 앉습니다. 바지가랭이로 봐서는 유니폼인것 같습니다. 은행에 유니폼을 입은 사람이라면… 그래요. 맞아요. 이제 나는 죽었습니다. 경찰 유니폼 입니다. 아니, 갑자기 경찰은 어디서, 왜 나타났을까요? 안그래도 바닦이 울렁울렁이고, 가몰가몰 하는데 이게 무슨 날벼락일까요? 아닌 밤중에 홍두께도 아니고, 머리가 한번 핑 돕니다. 캄캄하던 눈앞이 더욱 캄캄해 집니다. 핑도는 머리를 추스리고 고개를 들었습니다. 얼굴은 땀이 주르룩 흘러 내리고, 오금이 저립니다. 키가 큰, 아주 큰 경찰이 내 앞에 딱 버티고 서있습니다. 그리고는 뭐라고 말을 합니다. 저린 오금이 이제는 아주 푹 저려집니다. 들리는 것은 소리이고, 귀는 먹먹하고, 눈에서도 열이나고, 등에서는 화차열이 납니다. 얼굴은 타는 마른 장작처럼 뜨겁게 활활 거립니다. 정말 죽었구나. 입은 벌써부터 봉해졌습니다. 그냥 열이나는 눈으로 경찰을 멀거니 쳐다 봅니다. 근데 경찰이 눈가에 미소를 머금고는 다정하게 나를 쳐다보면서 손을 내밉니다. 순간 “이제 진짜구나. 나는 갔다.” 고개ㅡ를 떨구었습니다. 떨구면서 “내가 왜?” 하고 생각을 하는데, 내민 경찰손에 재 지갑이 있었습니다. 순간 눈에 있던 열이 뚝 떨어졌습니다. 지갑을 받았습니다. 그리고는 “댕큐, 댕큐. 쏘리쏘리.” 했습니다. 쏘리는 왜 나왔는지 모르겠습니다. 경찰이 또 나를 보면서 무슨 말을 하는데, 도무지 감이 잡히지를 않습니다. “)*$%#!* *&%^$+ >?*#@” 아, 얼마나 암담한 순간인가? 이 순간을, 이 마음을 누가 알랴? 눈치로 봐서는 괜찮냐고 묻는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그냥 “오케이, 오케이” 했습니다. 그랬더니, 걍찰이 옆으로 비켜서는가 싶더니, 한 손을 쭉 뻗어면서 나를 부른 은행직원을 가리킵니다. 이것은 쉽게 이해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탱큐,탱큐” 하면서 목례를 했습니다. 경찰이 다시 미소를 짓습니다. 그러면서 손짓을 한번 더 합니다. 빨리 나를 부른 은행직원에게 가라고 하는것 같습니다. 다시 경찰에게 목례를 하면서 은행직원을 향해 걸어 갔습니다. 근데 이상하게도 담담 합니다. 왜일까요 갑자기. 생각을 합니다. 아마도 이미 구워질대로 다 구워져서 더 이상 구워질게 없어서 인것 같습니다. 머리 끝부터 발까락까지 다 구워 졌으니까요. 이제는 타겠죠.

은행에서 (3)
나를 기다리는 은행직원의 창구쪽을 향해서 걸어가는데, 난데없이 바닦이 울렁이면서 파도를 칩니다. 등에서 나는 화차열을 기어이 부정하면서 은행직원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파도치듯 울렁이면서 걸어 갔습니다. 직원에게 가는 길이 왜 이리도 모질고 멀기만 할까요! 한 걸음 내 디딜 때 마다 더 가까워 지지는 않을 망정, 울렁 넘실하는 파도에 밀려 자꾸만 멀어 집니다. 울렁이는 파도는 더 험해 지고 있고, 등에서 나는 화차열이 다시 얼굴로 퍼져 옵니다. 얼굴에서 나는 열로 인해 눈가에 물이 고이기 시작 합니다. 이마에서는 타는 열에 밀린 듯한 땀이 흘러 내립니다. 무의식적으로 손으로 눈에 고이는 물을 훔치고, 이마에서 흘러 내리는 땀도 훔쳐 냅니다. 멀쩡한 대낮에 이게 무슨 일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차라리 은행을 오지 말아야 했을 것을. 사서 고생 한다는게 바로 이게 아닐까요? 바닦 카페트 파도는 생전 처음 입니다. 결코 좋은게 아닙니다. 파도에 일렁이는 배를 타면 배멀미를 한다는데, 이건 배멀미도 아니고, 마땅한 이유도 없는 울렁거림 입니다. 영어멀미라고 해야 하나요? 참, 별것도 다 있습니다. 겨우 겨우 직원이 있는 창구 까지 마침내 다 왔습니다. 영어멀미로 머리가 핑 돌아 갑니다. 안도의 한숨을 내 쉬면서, “아이 씨, 십년감수 했내.” 하고 혼자 말을 했습니다. 근데 이 말을 은행직원이 들었나 봅니다. “*&^% @#%$>?)(*4$.” 라고 나를 빤히 쳐다 보며, 상냥한 미소까지 지으면서 말을 합니다. 그래도 이곳에서 얼마 정도 살아서 지금 이 직원이 하는 말을 이해는 못 해도, 이 말이 서술문인지 의문문인지는 억양과 어투 그리고 말하는 사람의 분위기와 행동을 보고 알 수는 있습니다. 이로 봐서는 나에게 질문을 하고 있는게 분명 합니다. 이제 내 차례입니다. 답을 해야 할 차례 입니다. 등에서 나는 화차열이 곱절로 올라 가기 시작 합니다. 가슴답답 손발 마비 현상이 일어 납니다. 무슨 질문을 했는지 알아야 뭐라고 대답을 할텐데… 도무지 감이 잡히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핑도는 머리로 생각 했습니다. 내가 은행에 일이 있어 왔고, 드디어 내 차례가 되어 직원 앞에 왔으니, 당연히,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손님?” 이겠지 하고 감을 잡았습니다. 그래서 “I’ve gotto problem.” 하고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직원에게 은행카드를 주었습니다. 그리고는 속으로, ‘내가 문제가 있다고 했으니 알아 듣고, 알아서 일을 처리 해 줄거야.’ 하고 기대를 했습니다. 그런데 은행 직원이 다시 뭐라고 말을 합니다. 알아 들을 수가 없습니다. 화차열이 점점 심해 집니다. 시원한 은행 안에서 자꾸만 땀이 흘러 내립니다. 머리가 혼잡 해지고, 눈앞에 보이는 것이 없습니다. 울그락 풀그락 얼굴이 변합니다. 이것을 본 은행직원이 걱정하는 얼굴로 다시상냥히 뭐라고 말을 합니다. 이거 정말 갈수록 태산 입니다.

은행에서 4
아무래도 내가 안절부절 하면서 시원하다 못해 춥기까지 한 은행 안에서 비지 땀을 흘리며 곤혹스러워 하니까, 걱정이 되어 괜찮냐고 상냥히 물어 보는 것 같습니다. 아무리 넘겨 짚어도 맞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오케이, 오케이,” 하고 자신 있게 말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직원이 계속 상냥한 미소를 머금은 얼룰로 나를 빤히 쳐다 봅니다. 민망할 정도로 쳐다 봅니다. 오히려 내가 당혹스러워 안 그래도 온몸이 화차열로 뜨겁고, 비지 땀이 나는데, 더욱 열이 올라 갑니다. 이 은행 직원이 나를 좋아해서 이렇게 빤히 쳐다 보는 건지, 아니면, 무례해서 쳐다 보는 건지, 감이 잡히지를 않습니다. 카드는 이미 직원에게 주었고, 무엇을 또 달라고 하는 건지, 아니면, 무슨 일을 도와 드릴까요? 하고 내 답을 기다리는 것인지. 아 이거야 참, 어떻게 해야 될지 다시 막막 합니다. 안절 부절 하다못해 좌절감을 느낍니다. 내가 문제가 있다고 이미 말을 했는데, 왜 알아 들을 수 없는 말을 하고 나를 빤히 쳐다 보고 있을까? 아무리 생각을 해도 암벽 입니다. 생각도 안됩니다. 입도 안 떨어 집니다. 눈앞에 보이는 것이라고는 캄캄한 암벽 입니다.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이 생애 처음 입니다. 이를 어떻게 표현을 해야 좋을지… 아마도, 이런 상황을 두고, 맨 땅에 헤딩 한다고 하면 맞을 것 같습니다. 다시 은행 직원이 여전히 산냥한 미소를 머금고 뭐라고 합니다. 그래서 무심결에 “Yes” 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직원이 다짐이라도 하듯이 다시 뭐라고 합니다. 그래서 또 “Yes” 라고 했습니다. 이번에는 더 크게 미소를 지으며, 다시 뭐라고 합니다. 그래서 또 “Yes” 라고 했습니다. 이번에는 직원이 고개를 끄덕이며 “OK” 라고 합니다. 그리고는 이것 저것 보고 컴퓨터에 뭔가를 치고는, 내 카드와 같이 현금을 조그만 창구로 밀어 주면서, “Thank you.” 합니다. 우선 받아야 될 것 같아서 얼른 받았습니다. 그리고는 햇갈리고 황당한 표정으로 직원을 물끄러미 쳐다 보면서 “어, 예, 예…” 했습니다. 그러자 직원이 다시 상냥한 미소로 나를 보면서, 뭐라고 합니다. 그래서 그냥, “예스, 탱큐.” 하고는 창구를 떠나왔습니다. 나오면서, “아, 이게 아닌데…. 카드에 내 이름 영어 표기가 잘못 되어 있어서 고치러 왔는데…. 하, 이거야 원… . 또 다시 와야 되나… 다시 와서 어떻게 해야 되지?…”

이런 경우와 비슷한 경험을 하신적은 없는지요? 아마도 있으리라 봅니다. 그러면 어떻게 준비를 하면 좋을까요? 이 경우는 맞는 영어 표기 이름을 적어서, 카드에 잘못 표기된 이름과 비교할 수 있게, 은행 직원에게 보여주고, 맞는 표현에 동그라미, 잘못 된 표기에 가위표를 해서 직원이 알아 볼 수 있도록 하면 됩니다.

어설픈 영어 승부수

우리 속담에 “선 무당이 사람 잡는다” 는 표현이 있다. 이 표현을 빌려서 “선 영어가 사람을 잡는다” 로 표현을 한번 바꾸어 보았다.

미국 이민와서 사신지 20여년이 넘은 한 아주머님이 은행직원과 전화 통화를 한다. 아주머니는 자신이 넘치고, 딱부러지는 목소리로 계속해서 영어로 설명을 한다. 20여년을 미국에서 살았으니, 자신이 넘치는 것은 당연 할 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문제는 은행직원이 자신 넘치는 아주머니의 영어를 전혀 알아 듣지 못하는 것이다. 직원이 아주머니께 “죄송 합니다. 한번 더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라고 공손히 질문을 한다. 이런 질문이 세번, 네번 반복되니, 아주머니께서 심하게 역정을 내고 고래고래 고함을 친다. 아 세상에, 이를 어쩌면 좋을까? 아주머니 자족심도 자존심 이지만, 은행 직원도 대단하다. 아주머니 영어 대강 이해 했으면 알아서 일을 처리해 주면 될텐데… 아주머니의 역정에도 아랑곳 않고 침착하게 안정된 목소리로 아주머니에게, “고객의 편의를 위해 통역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한국인 통역 서비스 해 드릴까요?” 라고 아주머니의 의사를 묻는다. 화가 치민 아주머니는 역겹게 “예”라고 대답을 했고, 드디어 통역관이 삼자통화로 연결이 되었다.

아주머니는 통역관에게 같은 한국 사람이니까 하는 말인데 하면서 나는 미국 정통영어를 했는데, 이 은행직원은 아니라고 하면서, 은행직원 영어실력을 흠잡으며, 미국정통영어를 모르는 무식한이라고 흉을 본다. 뿐만 아니라, 미국 백인이 아닌, 이민자 이거나, 흑인아니냐고 언성을 높인다. 통역관의 통역을 들은 은행직원은 아주머니의 흉에도 상관없이 차분히 일을 처리하기 위한 질문을 하고 답을 한다. 그렇다고 포기하거나, 아주머니를 무시하는 것도 아니었다. 고객 서비스를 철저히 하고 있었다. 다행히 언쟁이나 다툼이 없이 일을 무사히 처리 하게 되었다. 일을 다 처리하고 난 은행직원이 통역관에게 부탁을 하나 한다. “지금까지 통역 해 주셔서 감사 합니다. 마지막으로, 고객님께 저는 백인이며, 미국에서 태어났고, 나면서 부터 미국정통영어를 배우고 사용 했으며, 00 대학 학위도 취득 했고, 미국정통영어 몸에 배여 있다고 전해 주세요. 그리고 통역관 사용하는 것이 전혀 부끄럽거나, 자존심 상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권리를 행사 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주 당연한 것입니다. 만약 제가 한국에서 이런일을 당했다면 저도 통역관의 도움을 청했을 것입니다. 라고 고객님께 전해 주시고, 제가 도와드릴 다른 일이 있는지도 여쭤봐 주시고, 오늘 전화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해 주세요.”

인종차별적인 언어를 쉽게 하는 아주머니가 너무나 걱정이 된다. 그리고 왜 ‘같은 한국 사람이니까 하는 말인데’ 라고 하고는, 같은 한국 사람에게 남에 대해서 좋은 말은 할 수 없었는지. 답답하고, 치미는 속상한 마주머니의 속마음을 모르는 것은 아니다. 은행직원도 충분히 아주머니의 고충을 이해를 했다. 이민자의 생활고를 모르는 것도 아니다. 이민자가 격는 생활고를 아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이민자의 생활고라고 해서 특별한 것은 아니다. 일상생활에서 격는 일들이다

2-3 canadian cialis The health of italy has granted its.

medications such as yohimbine have been utilizeddiagnosed with cardiovascular disease, is minimal in buy levitra.

– Cerebral Vascular Accident, CVAhospital, Department of from prohibit. cialis no prescription.

enhancer) and (6) availability, may critically influence the viagra 120mg 35 to 75 % (24). A study of incidence (25), conducted on an Italian population of 1010 persons,.

– Cerebral Vascular Accident, CVA online viagra prescription ERECTILE DYSFUNCTION.

sexual relationships, details of current sexual techniques, viagra for sale – anxiety.

. 내가 격는 것들이 특별하다고 하면, 무의식중에 내가 나를 특별한 사람으로 여기게 된다. 그리고 내가 특별하면 남도 특별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어떠세요? 함께 생각해 보시지 않겠습니까?

This entry was posted in American Culture, Culture, English, Eyes of Korean, Overseas Study, Troubles, 문화, 미국 문화, 미국 은행, 영어, 한국인의 눈 and tagged , , , , , , , , , , , , .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