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과 정


봄 마다 들로 산으로 뛰어 다니며 달래, 냉이를 캐어 각종 반찬과 냉이 된장찌개를 해 먹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냉이 된장찌개 맛은 꿈에도 그리운 맛 이었습니다. 미국에 살면서 봄 마다 한국 식당에 가서 냉이 된장 찌개를 찿을 정도 입니다. 미국에서 먹는 맛이 그 시절 맛은 아니지만, 그 추억을 불러 오기는 충분 합니다.

어머니가 한 숟가락 더, 아버지가 한 숟가락 더, 동네 어르신들이 한 숟가락 더 이렇게 정을 나누었습니다. 봄 내음이 모두에게 나누어 지듯이 나누었습니다.

막 물이 오른 버들 가지를 잘라 버들 피리를 만들어 하루 종일 불고 또 불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들에서 농사일을 하시던 동네 어른들이 들에서 드시는 점심 빈데 붙어서 먹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때는 들에서 흙손으로 숟가락을 들고, 후다닦 먹었습니다. 너무나 맛이 있어서 더 먹을 려고…

그 점심은 정말 꿀 맛 이었습니다.

봄 내음과 함께하는 향기로운 정이 봄 내음을 능가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시절이 오게 해야겠습니다.

부활절이 닦아 옵니다. 향기를 되살려 봅시다.

This entry was posted in 라이프 코치, 리더쉽, 문화, 문화 차이, 미국 문화, 미국 은행, 미국 이민, 미국식 영재교육, 영어, 영재 교육, 유학, 이민 생활 and tagged , , , , , , , , , , , , , , , , , , , , , , , , , .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