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과 축구

곧 YMCA 봄 시즌 축구가 시작 된다. 움츠렸던 어깨를 펴고 한 바탕 뛸 때 이다.

아이들 뛰는 모습도, 그 모습을 바라보는 부모도 정겹기 그지없다. 삶의 지혜와 사랑이 엉겨진 축구장을 누비는 마음은 푸른 하늘이다.

인생의 가치를 경험하는 장이다. 겨울 동안 보지 못했던 선수들과 친구도 만나는 장이다. 너무나 기대 되는 장이다.

김치가 치즈를 만날 때

“입양된 죄수”

사우스 캐롤라이나에서 한 청년이 살인죄로 체포되어 종신 징역형을 받았습니다. 이 청년의 죄목은 총으로 같은 또래 청년을 살해 한 혐이 입니다. 죄질이 악할 뿐만 아니라, 계획적이어서 종신형을 받았습니다. 재판현장에 이 청년에게 살해를 당한 청년의 부모도 참석을 했습니다. 이를 안 살인자 청년이 자기를 돕기위해 같이 참석한 사람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제가 살해한 청년의 부모들 잘 보세요. 눈과 얼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