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 방문

지난 12월 13일 11 년 만에 마음에 어린 고국, 대한민국 방문을 했다. 가족동반을 하지 못해 아쉬움이 있지만, 설레는 기쁨은 감출수 없다. 어머님과 형님네, 동생네 그리고 친구들께 방문연락을 다 했다. 서로 얼굴과 얼굴을 대하여 만나고, 식사도 같이 하고 그 동안 못다한 이야기도 하면서 아주 보람되고 감사한 방문을 했다. 짧은 시간이어서 아쉬움도 있었지만 가족과 친구들 덕분에 값지고 […]

김치가 치즈를 만날 때: 따뜻한 손길

정: 맞습니다. 지금 많은 어려움으로 고생 하시는 교포들이 너무나 많이 있습니다. 서로 돕고, 일으켜 세워 주는 손길이 더욱 절실한 때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