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giveness

“I can forgive, but I cannot forget,” is only another way of saying, “I will not forgive.” Forgiveness ought to be like a cancelled note-torn in two, and burned up, so that it never can be shown against one. –Henry Ward Beecher

“오늘이 비록 괴로워도”

어느날 이라크에 파병가 있는 둘째 아들에게서 편지가 왔습니다.

[“…어머니, 아버지 우리 식구에게 왜 이런 불행한 일만 닦치는지 모르겠어요. 이런일이 일어나고 있는데, 하나님은 뭘하고 계시는지 도무지 모르겠어요.” 왜 우리에게만 이런 불행이 닦치는지… 하나님이 정말 우리 식구를 위하시는지… 위하신다면 왜 이런일이 자꾸만 우리식구에게 생기죠? 형도 나라를 위해 군인으로 충성을 했고, 저도 나라를 위해 충성을 하고 있고, 매일 […]